이낙연 이어 박용진도 “이재명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아쉽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22 10:28
이낙연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대권에 도전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아쉬운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21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이 지사가 경기도민 모두에게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데 대해 “소비진작이라고 하는 측면에서 방역하고 약간 결이 다른 문제가 있다”며 “촘촘한 방역망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진작과 연대적 차원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이라고 한다면 중앙정부에서 적극적으로 하고 한꺼번에 같이 진행해야 되는 것이 맞다"며 "중앙정부와 자치단체가 협의해서 (한번에) 확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경제여력이 없는, 재정여력이 없는 다른 시도 같은 경우는 어떤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도 있지 않겠느냐“며 ”사회 전체의 연대감과 균형감은 어떻게 해야 되느냐. 기본소득과 재난지원금이 자꾸 엉켜 혼동되선 안 된다“고 전했다.

재난지원금은 국가적 재난상황에 따른 일시적인 조치인데, 마치 '기본소득'처럼 처리하는 것은 맞지 않으며, 재난지원금은 정부와 발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박 의원은 “방역 조치가 끝난 뒤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과감하게 한꺼번에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 지사의 조치가)섣부른 것보다 아쉬운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는 선별지원이 옳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이 지사는 “당과 협의해 (재난지원금) 지급시기를 정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으나, 이 대표를 향해서는 “동네 빵집에서 소비를 하고 (소셜미디어에) 인증 사진을 올리는 걸 보니 소비 자체를 막는 것 같진 않다”며 에둘러 서운한 감정을 표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