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군 "자살폭탄테러 IS 소행"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1-21 22:1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라크 군 당국이 21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연쇄 자살폭탄테러가 '이슬람국가(IS)'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CNN과 AP·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 밥 알샤르키 지역에서 연쇄 자산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28명이 숨지고 73명이 부상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살폭탄 조끼를 착용한 테러범 2명이 시장 한 가운데서 자폭했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단체나 개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이라크 군 당국은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바그다드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한 것은 지난 2018년 1월 이후 약 3년 만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