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코로나19 백신 유통과 수송 전반 책임진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21 17:33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 본부' 설치·운영

[사진=연합뉴스]


군이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 본부'를 설치·운영한다.

국방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서 이같이 밝히며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 소속으로 코로나19 백신 유통과 수송 전반을 책임진다고 전했다.

백신 접종 개시에 맞춰 군의관과 간호장교 등 군 의료인력을 비롯해 군 병원 등 시설 및 접종인력 교육, 행정인력 지원 등 접종 관련 제반사항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 본부'는 박주경 육군참모차장(중장)을 본부장으로 관련 분야 전문 인력을 중심으로 군인 34명, 공무원 4명, 경찰 2명, 소방 1명 등 총 41명으로 구성된다. 박 본부장은 추진단 공동부단장도 겸한다.

더불어 국방부는 57개 부대·528명으로 구성된 각급 제대별 지원TF를 추가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 측은 "실제 수송은 민간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되, 문제가 발생하면 (지원본부가) 즉각적으로 상황을 통제하고 조정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수송을 담당할 민간 업체 이르면 내주 방역당국에서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은 종류별로 보관·수송·접종 절차가 달라 안전하고 신속한 수송이 관건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수송 도중 교통사고 발생으로 적재된 백신이 실온으로 노출되면 대체 차량이나 헬기를 투입하는 등의 시스템이 가동될 것"이라고 대응책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는 군이 아니면 하기 어렵다. 격오지나 도서 지역으로 신속한 백신 수송이 필요한 경우에도 군이 직접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