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美바이든에 “가까운 시일 내 직접 만나자”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1-22 00:00
축전·SNS 메시지 통해 취임 축하…“언제나 함께할 것” 조기 정상회담 의지…오는 6월 G7 전 성사 여부 관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SNS 메시지와 축하 전문을 통해 한·미 정상회담 조기 성사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오는 6월에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 받은 점을 감안했을 때 정상회의 전에 양국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최근 ‘대면 회담’ 형식의 G7 정상회의 개최 계획을 밝히면서 우리나라를 비롯해 호주, 인도, 유럽연합(EU)을 게스트로 공식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한국은 미국의 굳건한 동맹이자,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바이든 행정부의 여정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면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흔들림 없는 공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한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며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 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전에 앞서 SNS에도 바이든 대통령 취임 축하 글을 올리며 “미국이 돌아왔다. 미국의 새로운 시작은 민주주의를 더욱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을 향한 여정을 우리 국민과 함께 성원한다”면서 “바이든 정부의 출발에 한국도 동행합니다. 같이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후에 청와대에서 정부 주요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외교·통일·국방부 등 외교·안보부처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았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바이든 행정부 공식 출범을 계기로 외교·안보 분야 정세를 전망하고 우리 정부의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