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세계 최초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친환경 첫 운항 마쳐

윤동 기자입력 : 2021-01-21 11:40
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전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는 지난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톤(t)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이하 그린호)가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로 현존 세계 최대 규모 18만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연료를 사용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가졌다.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해운사(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 및 그동안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 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해 왔다.

아울러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1척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고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 나갈 방침이다.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