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버스 뒷문에 롱패딩 낀 20대 현장서 사망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1-20 22:09

[사진=연합뉴스 제공]


버스에서 내릴 때 뒷문에 옷자락이 끼였던 20대 여성이 버스 뒷바퀴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났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지난 19일 저녁 8시30분쯤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20대 A씨가 시내버스에 깔려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 자락이 뒷문에 걸렸는데, 운전기사가 이를 모른 채 차량을 출발시켜 옷이 낀 채 넘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신고를 받은 119 대원들이 출동했지만 A씨는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운전기사 B(62)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2012년과 2018년에도 승객이 버스 뒷문에 옷이 낀 채 차량에 끌려가다 뒷바퀴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