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화이자 백신 7200만명분 연내 도입 정식계약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1-20 20:37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화이자와 백신 정식 계약을 마쳤다.

일본 정부는 20일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7200만명분을 올해 안에 공급받기로 하는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화이자와 6000만명분의 백신을 받기로 기본합의를 한 뒤 정식 계약 단계에서 1200만명분을 더 받기로 합의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영국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에서 올봄부터 6000만명분, 미국 모더나에서 올 6월까지 2000만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총인구(약 1억2700만명)를 웃도는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화이자는 작년 12월 일본 당국인 후생노동성에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해 이르면 내달 중순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내달 하순 이전에 우선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우선 접종 1차 대상은 약 400만명이다. 감염자와 자주 접촉하는 의사·약사·보건소 직원·구급대원 등이 포함됐다.

우선 접종 2차 대상은 65세 이상 고령자 약 3600만명, 3차 대상은 기저질환이 있는 20~64세의 약 820만명과 고령자 시설 등의 종사자 약 200만명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