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마약 밀반입, AI로 잡는다"…세관현장 문제해결 R&D 추진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1-19 20:44
315억원 규모 과기정통부·관세청 '커스텀즈랩'
총기·마약류 등 불법 물품의 국내 밀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인공지능(AI)·빅데이터·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관세청과 함께 '관세행정 현장 맞춤형 기술개발(커스텀즈랩) 사업' 2021년도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관세청은 그간 위험요인 유입 차단을 위해 AI를 접목한 엑스레이 통관시스템, 빅데이터를 활용한 우범여행자 선별, 블록체인 기반 전자상거래 통관시스템 등 신기술 도입을 추진해 왔다. 현장 요구사항 반영이 어려운 장비구매와 고수준 기술개발이 어려운 정보화사업의 한계를 넘어 세관현장 의견을 반영한 연구개발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에 강점이 있는 과기정통부와 풍부한데이터 및 경험을 보유한 관세청이 협업해 원천기술과 응용 국산장비 연구개발에 착수하게 됐다.

커스텀즈랩 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315억원 지원 규모로 수행된다. 다음달 사업단을 선정하고 4월 연구단을 선정해 2024년까지 연구개발을 수행한다. 2025년 이후 수행 결과물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수입화물 은닉 마약·총기류 등을 검색하는 '복합 엑스레이(X-Ray) 장비'와 우범 입국자를 판별해 대응하기 위한 'CCTV 영상 재식별 시스템' 등 세관 현장에 공통적으로 도입이 필요한 기술을 개발한다. 또 작년 9월 실시한 세관 공무원과 연구자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결과를 바탕으로 세관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 수요를 발굴해 지원한다.

커스텀즈랩 사업은 관세국경단계 위험에 선제 대응해 국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관세행정에 첨단과학기술을 접목하고 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다. 커스텀즈랩은 '세관'을 뜻하는 커스텀즈(Customs)와 사용자 참여형 혁신공간을 뜻하는 용어 '리빙랩(Living-Lab)'의 합성어로, 세관현장 문제해결 과정에 국민·세관·연구자가 참여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이 사업 일환으로 운영될 리빙랩을 통해 수요자 참여형 혁신 연구개발 수행 체계가 마련되고 현장 체감도가 높은 기술·제품이 개발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 중이다.

정부는 이달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운영을 총괄할 '커스텀즈랩 사업단' 선정 공모를 시작한다. 이후 3월 중 연구주제안내서(RFP)를 도출하고 세관 공무원과 함께 연구개발을 수행할 커스텀즈랩 연구단을 공모해 4월부터 본격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올해는 6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은 "관세국경을 관리하는 세관의 현장문제를 연구개발을 통해 효율적으로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요자인 세관과 공급자인 연구자가 연구개발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해 현장에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관세행정 서비스 혁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