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집값상승' 최대 피해자는 2030세대…빚 5배 더 냈다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1-19 14:55
국토연구원 국토데이터랩 보고서…전체 평균의 5배 수준

[국토연구원 자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집값상승 여파의 가장 큰 피해자는 2030세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30세대의 부채증가율이 전체 평균의 4.9배가 넘으며, 경제적 피해가 다른 세대보다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 국토데이터랩은 19일 '빅데이터로 살펴본 코로나19의 기록(2)'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대확산기(2020년 1분기)에서 지난해 1분기와 2분기를 코로나19 대확산기와 경제회복 촉진기로 구분하고 65세 미만의 ‘전체 경제활동인구’와 ‘2030세대’의 소득, 소비, 부채를 지역별로 비교했다.

한국가계신용데이터(KCB)의 전국단위 소득과 부채, 신용카드 소비 데이터를 활용해 2019년 1분기와 2020년 2분기 사이의 코로나19로 발생한 경제 영향을 분석했다.

코로나19 대확산기(2020년 1분기)에서 경제회복 촉진기(2020년 2분기)로 변화하는 동안, ‘전체 경제활동인구’의 소득, 소비 및 부채는 각각 2.9%, 9.3%, 1.2%가량 상승한 데 반해, ‘2030세대’는 각각 4.0%, 10.6%, 5.9%가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 전반에서 정부 재난지원정책의 긍정적인 효과가 짐작되는 한편, ‘2030세대’의 부채는 여전히 높다. 코로나19 초기 확산지역을 중심으로 ‘2030세대’의 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2020년 대확산기에는 코로나19 초기 대유행 지역을 중심으로 전반적인 소비가 위축됐지만, ‘2030세대’의 소비활동은 크게 위축되지 않았다.

장요한 국토데이터랩 팀장은 "코로나19 초기 확산지역을 중심으로 ‘2030세대’에서 나타난 여전히 높은 신용대출은 위축된 소비와 맞물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인 피해가 상당했다"며 "코로나19 이후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는 아파트 가격의 영향도 ‘2030세대’의 부채 상승에 주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