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자들, 美국채금리 상승에 가슴 졸인다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1-17 19:00
중·단기 금리 끌어올려 대출금리 오를 듯 10명 중 7명 변동금리 이용 빚부담 늘 전망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채 금리가 최근 큰 폭으로 오르면서 지난해 8월 반등한 국내 대출금리 역시 더 오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대출자 10명 중 7명이 변동금리를 이용하고 있어 대출자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15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시중금리 지표가 되는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1.5bp(1bp=0.01%포인트) 하락한 0.973%에 마감하며 혼조세를 이어갔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해 7월31일 0.796%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뒤 반등, 11월부터 현재까지 0.96~0.99% 안팎에서 등락하고 있다.

이 영향으로 대출금리 역시 지난해 8월 저점을 찍고 11월까지 빠르게 올라섰으나, 12월부터는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지난해 8월 0.8%에서 11월 0.9%로 3개월 만에 10bp 급등했고, 12월(0.9%)에는 보합을 나타냈다.

은행연합회 공시를 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이 월별 신규 취급한 주택담보대출(분할상환 방식) 평균금리는 지난해 8월 2.45~2.66%에서 11월 2.71~2.85%로, 은행별로는 최소 19bp(우리은행), 최대 32bp(농협은행) 상승했다. 12월 금리는 아직 공시되지 않았으나 11월 수준이거나 소폭 올랐을 것으로 보인다.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지난해 8월 2.29~2.75%에서 10월 2.46~3.25%로 오른 뒤, 11월 들어 2.37~3.14%로 오히려 하락했다.
 

미 국채 10년물 및 2년물 금리 차이(장단기 금리차) 추이. 미 장기금리가 최근 급등하면서 장단기 금리차는 지난 11일 101bp를 기록하며, 2017년 5월16일(104bp) 이후 가장 높은 값을 나타냈다.  [자료=FRED]


대출금리가 최근 보합세지만, 시중은행 채권 담당자들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급등하고 있는 미 장기금리가 국내 시중금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 관계자는 "장기금리가 대출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은 주지 않겠지만, 중·단기 금리를 끌어올리는 효과를 내 결과적으로 대출금리 역시 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미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이 운영하는 경제데이터 시스템(FRED)을 보면,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1.15%를 나타냈다. 지난해 저점을 찍었던 8월4일(0.52%)과 비교하면, 약 5개월 만에 2배 이상 급등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기 전인 2월 말일(1.13%)보다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미 장기금리가 오르면서 장단기 금리차는 지난 11일 101bp를 기록하며, 2017년 5월16일(104bp) 이후 가장 높은 값을 나타냈다.

문제는 기존 대출자 10명 중 7명이 변동금리를 이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1월 말 현재 은행권 변동금리 대출자 비중(잔액 기준)은 68.9%에 달한다.

특히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뜻) 수요가 많았던 지난해 6월 이후 신규 대출자 대부분이 변동금리로 돈을 빌렸다. 지난해 1월까지만 해도 신규 취급액 기준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48.8% 수준이었으나, 이 비중은 6~11월 67.1~69.9%를 나타냈다. 은행권 관계자는 "지난해 고정금리보다 변동금리가 낮은 현상이 나타나면서 변동금리를 이용한 차주들이 대거 늘었다"면서 "현재 대출금리가 워낙 낮기 때문에 금리가 오르더라도 예년에 비하면 (금리는) 낮은 수준"이라면서도 "초저금리를 이용해 한도를 꽉 채워 돈을 빌린 차주들의 경우 빚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