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표 '메가 부양' 온다…정부 2000조 풀 것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1-14 13:56
국채금리 다시 상승세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경기 부양안을 발표한다. 규모는 2조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부양안에는 각 가정을 위해 개인 2000달러씩 지급하는 단기구제책과 더불어 인프라투자 등 장기적 투자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로이터 등 외신은 이날 전했다. 
 

[사진=AP·연합뉴스]


CNN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부양책의 규모가 2조 달러(2203조4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13일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가 되는 민주당 척 슈머 상원의원이 경기 부양안 공개를 앞두고 바이든 당선인과 부양안 규모 등을 조율했다고 전했다. 슈머 의원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부양안 규모를 1조3000억 달러 이상으로 책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CNN의 보도대로라면 바이든 당선인이 내놓을 부양책은 슈머 의원 요구안보다도 무려 7000억 달러나 많은 규모다. 

앞서 미 의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난달에도 9000억 달러(약 987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통과시켰다. 여기에 바이든 정부의 2조 달러 규모 부양책도 더해지면 향후 총 3조 달러가 추가로 풀리는 셈이다. 

예상보다 더 큰 부양안 규모에 국채 시장도 빠르게 반응했다. 지난 11일 미국 10년물국채 수익률(금리)은 1.144까지 올라갔다. 이후 이틀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수익률 급등세가 다소 잦아드는 듯 보였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가 2조 달러규모의 부양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시장에서 국채수익률은 반등하면서 1.116까지 올라갔다. 

새로 들어서는 정부가 내놓은 거대 부양책과 백신 확산이 속도를 내면서 미국 경제회복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규모 부양책에 안 그래도 악화한 미국의 재정 상황이 더 큰 부담을 지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정부의 재정적자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5729억 달러(약 628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61%나 늘어난 것이다. 매년 10월부터 시작되는 미국 회계연도상 1분기 역사상 최대 적자라고 외신은 전했다. 

재정적자는 달러 약세도 가속화할 수 있어, 향후 금융시장이 다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든 당선인은 국가의 재정 적자와 탄핵 정국이라는 두 가지 부담을 뚫고 부양책 통과를 위한 초당적 지지를 끌어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고 전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