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장관 "당대회 끝낸 北, 최종판단 유보…가능성 열어놔"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1-14 10:22
새해 첫 교츄협 주재…"남북교류협력 방향 정립" "소걸음처럼 묵묵히 '평화의 대전환기' 만들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최근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를 끝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對南), 대미(對美) 정책에 대한 최종적 판단을 유보하고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새해 첫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개최를 앞두고 “지난해부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또 남북 관계는 교착으로 인해 남북 간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추협 개최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북한 제8차 당 대회가 종료됐다”면서 “북한은 미 신(新)정부의 한반도 정책 수립과정을 지켜보면서 향후 상황을 관망하고, 강온 양면으로 어디로든지 그들의 정책적 수단이 이동할 여지를 남겨놨다”고 했다.

이어 “최종적 판단은 유보한 채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으로 평가할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로 우리가 이겨낼 수 있듯이 남북 간에 거리두기는 평화를 위한 협력과 또 공존의 의지로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해가 ‘신축년’ 소의 해임을 언급했다.

그는 “소는 말이 없어도 12가지의 덕이 있다는 속담이 있다. 비록 겉으로 크게 드러나는 행동은 없어 보여도 묵묵하게 자신의 할 일을 하는 사람에게는 결국 덕이 따른다는 뜻”이라며 “정부는 오늘 회의를 통해 올 한해 남북 교류 협력 방향을 정립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또 그런 과정에서 단기간에 큰 성과를 바라기보다는 지금 할 수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하게 진행해 나가면서도, 소걸음처럼 묵묵히 걸어서 2021년을 평화의 대전환기로 만들어 내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올 한해를 여는 첫 번째 교추협 회의를 첫걸음으로 해서 한해 마지막까지 남북 관계 복원과 발전, 더 나아가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라는 종착역에 도달할 때까지 선시선종하는, 처음부터 끝까지 한결같이 잘해나가는 한 해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도 했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이산가족 실태조사’ 등 7개의 회의 안건에 관해 설명하며 “참고로 미리 말씀드리면 지원예산 중에 184명에 대한 연간 인건비, 운영비 등 고정경비가 80% 가까지 차지한다”면서 “연초에 기금예산의 지원을 결정하지 않으면 직원들 생계와 기관의 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생겨 불가피하게 오늘 결정하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