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마윈은 어디에…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1-01-10 18:51
중국 청나라 말기 거상 호설암(胡雪巖). 무일푼에서 시작해 중국 역사상 최고 부자가 됐다. 황제가 하사한 붉은 관모(홍정)를 쓰고 자금성도 드나들었다. ‘홍정상인(紅頂商人)’이다. 정경유착으로 부를 쌓았지만, 결국엔 정경유착 고리가 끊어지며 몰락했다.  중국 알리바바 창업주 마윈은 호설암을 ‘좋은’ 본보기와 ‘나쁜’ 본보기로 삼았다. 특히 “돈(폭약)과 권력(뇌관)이 만나선 안 된다. 만나면 터질 수밖에 없다”고 '홍정상인'을 비판했다. “정부와 연애만 하지, 결혼은 안 한다”며 정치와 거리두기하려던 마윈. 하지만 말처럼 쉽지는 않았을 터. 중국은 공산당 통치 아래 국가가 모든 기업을 통제한다. 마윈도 공산당원이다. "고위층 후원을 받는다”, “호설암 전철을 밟는다”는 말도 무성했다. 그나저나 알리바바가 최근 중국 당국의 철퇴를 맞는 가운데, 마윈의 행방도 묘연하다. 두 달 넘게 ‘실종’ 상태다. 마윈은 지금 도대체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 
 

[동방인어]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