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정보 '이PD'의 성별이 또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아침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2020 교양 감동 대상'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신성, 노지훈, 황윤성, 김경민을 비롯해 이피디(PD)와 가수 최성, 탈북 래퍼 장명진과 어머니 김경희가 출연했다.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 화면]

이중 KBS 2TV 생생정보의 간판 스타인 이PD는 방송에서 성별을 공개하지 않는 비밀스러운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MC들은 "오늘 성별 공개하실 생각이 없냐"고 물었고, 이에 이PD는 "2016년부터 4년 동안 유지하고 있는 콘셉트다"라고 답했다.

이PD는 처음부터 자신의 성별을 비밀로 하려던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PD는 "비밀로 하려던 게 아닌데, 다들 궁금해하시다 보니까 그게 콘셉트가 되고, 비밀로 하고 있다. 화장실도 못 가고 있다"고 밝혀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이PD는 "촬영 때는 화장실을 안 간다. 그래서 물도 안 마신다. 촬영 장비 들고 인터뷰를 요청하면 부담스러우실 수 있다. 하지만 성별을 궁금해하면서 먼저 다가와주시고, 그러다 보면 이야기도 나누게 된다. 그런 부분들이 좋다"며 콘셉트의 비밀을 앞으로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PD의 성별은 매 방송 때마다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유의 보이시한 외모와 말투, 행동은 물론 성별을 파악하기 어려운 옷차림새는 이PD의 성별을 더욱 '비밀스럽게' 해주는 장치들이다. 생생정보 제작진은 "콘셉트 상 이PD의 성별을 알려줄 수 없지만, 자세히 보면 알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PD의 성별은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다. [사진=KBS 2TV '생생정보' 방송 화면']

한편 이PD는 KBS 2TV '생생정보'에서 국내 이색 여행지를 방문하며 각종 명물을 소개하는 '이PD가 간다' 코너를 진행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