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더 먹고가' 방송 화면]
 

배우 송선미는 지난 2017년 남편이 살인 사건에 휘말려 사망하게 되는 비극을 겪었다.

당시 남편 A씨는 사촌 곽모씨와 거액의 유산상속 분쟁을 빚던 중 도심 한복판에서 청부살해를 당했다. 곽씨는 자산가인 할아버지의 재산을 빼돌리기 위해 증여계약서를 위조하는 등의 혐의 및 재산 문제로 갈등을 빚던 중 조모씨를 시켜 A씨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이 사건은 연일 뉴스로 보도되었고, 팬들을 비롯한 세인들에게도 큰 충격을 가져다주었다.

그리고 3년 뒤, 송선미는 남편과의 사별과 이후에 느낀 감정들을 처음으로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 게스트로 출연한 송선미는 이날 방송에서 지난 3년을 돌아보며 "너무 큰일을 겪다보니 많은 분들이 오히려 위로를 못하더라"라며 "그래서 많이 힘들어하셨던 것 같다. 그게 어떻게 표현을 하든 혹은 표현을 못 하든 전달은 되는 것 같다"고 술회했다.

이어 '그때 어떻게 내가 살았지', '어떻게 사람들과 웃고 농담하고 장난치며 살았지', '그때 제정신이 아니었구나'라는 생각을 한다. 그 당시에 그 사람이 없어졌다는 게 인지가 안 된 것 같다"고 담백하게 고백했다.
 

[사진=MBN '더 먹고가' 방송 화면]
 

송선미는 지난 2006년 지인의 소개를 통해 만난 세 살 연상의 영화 미술감독 A씨와 결혼했다. 2015년에는 딸을 출산하며 남부러울 것 없는 가정을 꾸렸다. 하지만 행복한 나날은 오래 이어지지 못했다.

남편과의 사별 후 홀로 키우고 있는 6살 딸은 현재 일반 어린이집이 아닌 '공동 육아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선미는 "공동 육아 어린이집은 학부모가 운영하고, 모든 엄마들이 하나의 대가족처럼 지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송선미는 딸에게 아빠의 부재를 이미 설명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 송선미는 남편에 대한 추억을 돌아보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3년 연애를 하고 결혼을 했고, 별로 싸워본 기억도 없다"며 "화를 내는 성격도 아니었고, 항상 한결같았다. 항상 제가 좋은 배우가 되길 지지하고 격려를 해줬다"고 돌아봤다. 

또 "제가 불만을 얘기해도 '걱정마, 너는 네 길을 잘 가고 있다'고 말해줘 힘이 됐다"며 "저는 감정 기복이 심한데 남편은 감정 기복 없이 한결같은 사람이라 같이 있으면 안정이 돼 좋았다. 저희 오빠는 진짜 멋있었고,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이었다. 정말 따뜻했다"며 남편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선미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여전히 세련되고 우아한 모습으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tvN 드라마 '스타트업' 방송 화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