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석열 징계의결서 입수-4]'검언유착' 보도 전후, 윤석열-한동훈 백여차례 통화

장용진 사회부 부장입력 : 2020-12-23 00:30
지난 3월 31일 '검언유착 사건'이 보도된 직후,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 사이에는 백여차례의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가 오간 것이 확인됐다. 비슷한 시기 한 검사와 대검 대변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포함된 단체대화방이 만들어져 역시 모두 백여차례가 넘는 대화가 오갔다. 

이 같은 사실은 아주경제가 단독으로 입수한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의결서에서 확인된다. 

징계의결서에 따르면 검언유착 사건이 MBC 뉴스데스크에서 처음 보도된 지난 3월 11일 오후 19시50분 이후, 윤 총장은 한 검사와 11차례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튿날인 4월 1일에는 12회, 4월 2일에는 17회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4월6일과 7일에는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나누는데 각각 29회와 4회에 달한다. 특히 4월 7일에는 문자메시지도 50여차례 오갔다. 

카카오톡을 제외하고 전화와 문자메시지만 100여차례에 달하는 셈이다. 

한 검사는 윤 총장 외에도 대검 실무자들과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정보를 교환했다. 

3월 31일 한 검사와 당시 대검 대변인이던 권순정 검사,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가 포함된 단체대화방에서는 모두 53회 대화가 오간다. 그 다음 날인 2일에는 45회, 그 다음날은 30회 대화가 오갔다. 

특히, 4월 2일은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진상규명을 지시한 직후여서, 이들이 사실상 진상을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법무부 징계위원회는 의결서에서 "(그 무렵) 핵심증거에 대한 증거인멸이 이루어진 시점"이라면서 "증거가 인멸되는 동안 징계혐의자(윤석열 총장)은 한동훈과 다수 연락"했으며 이는 "한동훈이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검언유착 사건이란, 채널A 이동재 기자와 한동훈 검사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누명을 씌우기 위해 금융사기 사건으로 수감 중인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회유·협박해 '유시민에게 돈을 줬다'는 진술을 받아내려했다는 의혹을 말한다.  이동재 기자는 이 사건으로 현재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지만 한동훈 검사는 아직 기소조차 되지 않은 상태다  

[사진=징계의결서]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