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사망’ 김군 동료들 “변창흠 임명은 반노동적 행위”

조재형 기자입력 : 2020-12-20 20:39
“김군 죽음 모욕한 변창흠 사퇴해야”

서울교통공사 노조원과 청년전태일, 서울청년진보당 관계자들이 20일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4년 전 구의역 사고 관련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2016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때 발언과 관련, 장관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6년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김모군(당시 19세) 동료들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앞서 변 후보자는 김 군의 사망을 개인적 책임으로 돌리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서울교통공사노조 PSD지회, 공공운수노조 한국발전기술지부 등은 2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 후보자는 김군을 모욕하고, 김군이 잘못해서 사망한 것인 양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며 “이런 인물이 국토부 장관이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하청업체인 은성PSD 직원이던 김군은 2016년 5월 28일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홀로 정비하던 중 열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변 후보자는 김군 사고 발생 무렵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이었다.

당시 변 후보자는 공식 회의 석상에서 “걔(피해자 김군)가 조금만 신경 썼었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 “서울시 산하 메트로로부터 위탁받은 업체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이라는 등의 언급을 했던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노조는 “김군의 사고는 비용 절감을 위해 노동자 한 사람에게 부과된 과도한 업무량과 위험의 외주화 때문에 발생한 구조적 문제”라며 “3년 새 똑같은 사고로 세 명의 노동자가 죽은 현실을 피해자 개인의 탓으로 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는 “문재인정부가 이같은 인식을 가진 장관을 임명하는 것은 스스로 반노동적임을 실토하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