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4대 시중은행에 "소상공인 이자 부담 완화해달라" 요청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2-16 18:17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 너무 크다 하소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하나은행 등 5개 금융기관 관계자와 화상 간담회를 진행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서민 가계부담 경감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대표는 “'착한 임대료 운동'과 관련해 건물을 임대하는 분들은 건물을 지을 때 은행에서 대출받는 부분이 있고, 가게 임차하는 분들도 은행 대출을 받아 임차한다"며 "이런 분들의 금융 부담, 이자 부담을 완화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너무 크다는 하소연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통화를 했다고 언급하며 "이미 그런 조치를 생각하고 계신다는 회장님이 계셨고 다른 회장님들도 기꺼이 그렇게 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5개 기관은 연수원 시설 등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를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제 5개 대형교회가 890실을 제공한데 이어 금융계도 연대와 협력에 동참했다"며 "우리는 고통을 나누며 위기의 강을 함께 건너고 있다"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