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사망에 “슬픔 누를 길 없어”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2-04 08:57
9월부터 당대표실 근무...검찰 조사 성실히 임해

자가격리 후 당무 복귀한 이낙연. 자가격리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옵티머스’와 관련된 수사를 받던 당대표실 부실장 이모씨가 사망한 데 대해 “슬픔을 누를 길 없다”고 말했다.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는 ‘유가족들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고인은 9월부터 당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었고, 최근 서울중앙지검의 소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왔다”면서 “확인 결과 고인은 12월 2일 소환 조사 도중 저녁식사를 위한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