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021년 예산안 합의...예산 7조5000억 증액·5조3000억 감액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2-01 12:18
순증 2조2000억원...총액 558조 슈퍼 예산안

여야, 내년 예산안 합의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간사(오른쪽)와 국민의힘 추경호 간사가 1일 국회 소통관에서 2021회계연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는 1일 총액 558조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합의했다. 국회는 내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예산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추경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조5000억원 증액, 5조3000억원 감액해 총액 558조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서민 주거안정 대책 △2050 탄소중립 달성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보육·돌봄 확충 △보훈가족·장애인 등 취약계측 지원 등일 포함해 7조5000억원을 증액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업종과 계층을 지원하는 예산으로 3조원을 반영하고, 코로나19 백신 물량확보에 9000억원을 반영했다.

이밖에 국민들의 고충, 경제위기 상황 등을 감안해 우선순위 조정을 통해 5조3000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조3000억 삼감 규모에 대해 “큰틀의 삭감 규모를 정했다”면서 “내일까지 최종적으로 진행되기에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어렵다”고 했다.

3조원 규모의 재난 지원금 관련해 추 의원은 “전 국민에게 지원하는 보편적 지급은 아니다”라며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업종, 계층에 선별적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