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주범 이종필 "라임 펀드 폰지사기 아냐…혐의 전면부인"

신동근 기자입력 : 2020-11-30 15:15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임 사건 주범으로 꼽히는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은 라임 무역펀드는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를 통해 운영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30일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종필 전 부사장과 원종준 라임 대표 등 재판에서 이 부사장은 이처럼 말하며 라임 펀드 관련 혐의를 전면적으로 부인했다.

이 전 부사장은 본인 재판 피고인이자 이날 다른 피고인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펀드 자산에 문제가 없으면 펀드 신규자금으로 환매자금을 지급하는 것은 일반적"이라며 "펀드 자산에 문제 있을 때만 '돌려막기'라거나 '폰지사기'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서 라임 펀드에 문제가 있다고 나온 뒤 모든 증권사에서 펀드가 판매중지 됐다"며 만약 판매 중지되지 않았다면 라임 무역펀드는 환매됐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라임 무역 펀드 자산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 전 부사장이 정상적인 자산이라고 주장한 라임 무역 펀드는 폰지사기 등에 연루돼 환매가 중단된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펀드에 투자해 문제가 됐다. 검찰은 신한금투와 라임 측이 2018년 5월부터 해당 펀드 기준가가 나오지 않는 상황을 인지하는 등 IIG 측 부실을 알고도 라임 무역 펀드를 판매했다고 의심한다.

또 이 전 부사장은 "펀드자산을 환매할 때 투자자산을 팔아서 지급하고 신규 펀드자금이 들어오면 해당 자산을 다시 사는 것보다 신규자금으로 환매금을 지급해 주는 것이 편하다"며 "많은 펀드가 (관행적으로) 신규자금으로 환매금을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라임 무역 펀드가 정상이었다고 생각한 이유도 밝혔다.

이 전 부사장은 "IIG펀드에서 부실을 알게 된 뒤 싱가폴에 있는 '로디움'과 5억달러 규모 라임 무역 펀드를 인수하는 재구조화(P-note)계약을 맺었다"며 "당시 IIG펀드 환매 중지로 8000만 달러가량 부실이 발생했지만, 해당 계약으로 1억5000만 달러를 보장받게 됐다"고 말했다.

오히려 더 좋은 계약을 통해 재구조화에 성공, 문제가 없었던 자산이라는 것이다.

이에 재판부는 로디움과 계약으로 인해 3년 동안 환매가 불가능해진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그는 "환매가 안 되더라도 만기가 다른 상품과 바꿔서 거래하는 등 방법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전 부사장은 "신한금투가 기준가를 계속 기재해 문제가 없다고 믿었다"며 "내가 IIG측 부실을 인식했을 당시 라임 펀드를 더 안 팔겠다고 선언했다면 고객에게는 손실이 발생했을 테지만 라임과 신한금투에는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실 발생을 알고도 펀드를 판매한 것은 자금운용역으로서 최대한 손실을 막으려는 노력"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부사장은 펀드 손실이 발생하자 다른 펀드 상품 자금으로 부실화된 채권을 비싼 값에 인수하는 등 돌려막기로 회사에 900억원 상당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받는다. 라임펀드에 3500억원을 투자한 시행업체 메트로폴리탄그룹 김모 회장에게서 투자 대가로 25억9000만원을 수수하거나 투자손실을 회피하기 위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혐의도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