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공제회]


한국교직원공제회가 2020년 국내 VC 블라인드 펀드 위탁 운용사 10곳을 최종 선정하고 총 150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선정된 10개 운용사는 대형 3개사, 중형 4개사, 루키 3개사로 구성됐다. 출자규모는 대형리그 각 250억원, 중형리그 각 150억원, 루키리그 각 50억원으로 총 1500억원이다.

대형 부문에서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LB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중형 부문에서는 △린드먼아시아인베스트먼트 △소프트뱅크벤처스 △티에스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루키 부문에서는 △에이벤처스 △위벤처스 △피앤피인베스트먼트 각각 최종 선정되었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난 9월 공고 이후, 제안서 검증, 현장실사, 정성평가를 거쳐 총 29개의 지원사 중 10개 운용사를 최종 선정하였다.

교직원공제회 김호현 기금운용총괄이사(CIO)는 "규모별로 우수한 운용사를 고루 선발하여 다양한 기회를 부여하고 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했다"며 "회원자산의 안정적 관리 및 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