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獨메르켈과 코로나19 협력 강화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1-25 08:14
"中 내수 확대, 독일에 새로운 기회 줄 것"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통신]

"중국은 독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로서, 중국은 (백신이) 공평하게 배분, 특히 발전도상국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4일 저녁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전했다고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발생한 이후 중국과 독일은 원활하게 소통 및 교류를 유지했고, 실질적인 협력을 추진해 왔다"면서 "중국은 내수를 확대하면서, 더 많은 개방 확대 조치를 취할 것이다. 이는 독일에 새로운 기회를 안겨다 줄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과 유럽도 중국 기업에 대한 개방을 유지할 것을 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다자주의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다자주의, 국제적 협력 강화, 코로나19 공동 대응, 세계 경제 진작, 세계적 도전 공동 대응을 주장해 왔다"며 "전 세계적으로 2차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각 관련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시 여겨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중국은 상호존중을 견지해, 앞으로 중국과 유럽 양측 간 중요한 의제를 둘러싸고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려 한다"며 "중국-유럽 투자협정 협상이 계획대로 마무리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유럽이 코로나19 2차 확산의 충격을 받고 있는데 중국은 이미 코로나19 방역에 성과를 거두고 경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는 독일 기업에 호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양국이 코로나19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무역투자를 추진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 또 기후변화, 생태환경 보호 방면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