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본입찰 참여 공식화

윤동 기자입력 : 2020-11-24 15:41
본입찰 제안서 제출 사항을 공시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참여했다.

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24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참여를 위한 본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이날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에 대한 본입찰을 예비입찰에 참여한 최종 후보군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 9월 재무적 투자자(FI)인 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비입찰에도 참여해 최종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시 건설기계 분야에서의 '규모의 경제' 실현과 공동 딜러망 구축 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만약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할 경우 국내 건설기계 시장은 현대건설기계와 볼보건설기계의 '빅2' 체제로 재편된다.

금융투자업계에서 현대중공업지주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가장 유력하게 보는 가운데 최종 후보군에 속한 다른 기업들도 본입찰에 참여할지 주목하고 있다.

현재 현대중공업 컨소시엄 이외에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유진그룹, MBK파트너스, 이스트브릿지,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등이 최종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이들 중 몇몇 기업은 최대 1조원에 달하는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 관련 우발채무를 인수 걸림돌로 여기고 본입찰 참여를 포기하는 방향으로 결정한 것으로 파악된다.
 

두산인프라코어의 굴착기인 DX800LC.[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