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대·고려대, 확진자 방문에 일부 건물 폐쇄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1-21 21:17
고려대, 백주념기념관 폐쇄 서울대,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 폐쇄

[사진=고려대학교 중앙도서관 학술정보인프라부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대유행 우려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가에도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건물 폐쇄 조치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고려대, 서울대 일부 건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해당 건물이 폐쇄된 사실이 확인됐다.

고려대학교 총학생회 중앙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교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건물 추가 폐쇄가 진행된다"고 고지했다.

확진자가 방문한 건물은 고려대 백주년기념관이다. 백주년기념관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오는 24일 오전 8시 정도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앞서 고려대는 지난 20일 확진자 방문으로 사범대학 본관 및 신관 건물을 폐쇄 조치한 바 있다. 폐쇄 조치는 오는 23일 오전 8시께까지 실시된다.

서울대 역시 이날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을 폐쇄했다. 서울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대 중앙도서관 본관 3A 열람실을 이용했다. 확진자는 서울대 구성원으로 전해졌다.

서울대는 중앙도서관 본관 열람실 전체에 대해 긴급 소독을 실시 후 폐쇄, 오는 22일 낮 12시에 다시 개방할 예정이다.

서울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학생들의 PCR(유전자 증폭) 검사와 대인 접촉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