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감찰 국장 '돈봉투' 지급 의혹 보도에 "제목장사" 비판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1-21 16:25
"윤석열 특활비 감사는 정당한 직무수행”

[사진=추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의 ‘돈 봉투’ 지급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제목 왜곡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21일 페이스북에 "제목이 사실과 전혀 다를 경우 독자들은 제목만 보고 지나칠 때가 많고 제목을 사실로 받아들이게 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의 오늘 아침 보도는 참으로 경악스럽다"며 "언론의 생리를 아는 분들은 '제목장사'라고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날 조선일보는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10월 검찰 간부 20여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현금을 '금일봉' 형태로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특수활동비가 비목에 맞지 않게 격려금 차원에서 사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추 장관은 의혹에 대해 "법무부는 장관의 사조직이 아니며, 소속직제의 보직자인 검찰국장이 장관의 심복이 될 수 없다"며 "법무부 검찰국은 일선의 예산을 지도감독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다. 당연히 수령자는 특수활동비 목적에 사용하여야 하고 그것은 사후 회계감사와 점검대상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 특활비를 감사하는 것을 ‘트집’ 잡았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총장의 특활비 감사는 예산의 지도감독권한을 가진 장관의 정당한 직무수행"이라며 "총장 특활비 ‘트집’이라고 버젓이 단정 짓는 것도 매우 공격적이고 감정적인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