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이 뽑은 별별 명장면] '도굴' 노래방신에 담긴 열정

최송희 기자입력 : 2020-11-21 00:00
*다음 기사는 영화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도굴' 주인공 이제훈[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음 기사는 영화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배우가 기억하는 작품 속 최고의 명장면은 무엇일까? 그들이 직접 고른 장면을 씹고, 뜯고, 맛본다. '별별 명장면'은 배우가 기억하는 영화 속 한 장면과 그 안에 담긴 의미, 에피소드 등을 이야기하는 코너다. 이번 주인공은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의 이제훈이다.


영화는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장르다. 이번 작품에서 이제훈은 천재 도굴꾼 강동구 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캐릭터를 소화했다.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노래방 신이에요. 촬영 직전까지도 선곡이며, 어떤 분위기로 연출할지 정해지지 않았어요. 고민이 진짜 많았거든요. 배우, 스태프 모두 모여서 아이디어 내면서 장면을 만들었죠."

이제훈이 언급한 장면은 서울 강남 한복판에 있는 선릉에서 '전설의 검'을 도굴하기 위해 도굴꾼들이 작전을 펼치는 신이다. 강동구는 문화재를 수집하는 진상길(송영창 분)의 제안을 받고 선릉을 도굴하기 위해 맞은편 건물까지 사들이며 철저한 계획을 준비한다. 누구의 의심도 받지 않고 안전하게 도굴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예리한 형사 오반장(박진우 분)은 손님이 출입하지 않는 노래방과 조직에 몸담은 주광철(이성욱 분)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겨 이들의 작업 현장을 급습하기에 이른다.

작전이 들키기 일보 직전인 일촉즉발의 상황. 하지만 강동구를 주축으로 도굴꾼들은 만취한 척 연기해 위기를 모면한다. 이들은 상의 탈의까지 서슴지 않으며 그룹 시크릿의 인기곡 '별빛 달빛'을 열창해 관객들에게 웃음을 안겨준다.

'별빛달빛' 열창 중인 삽다리(임원희 분)[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시나리오상에서는 '별빛 달빛'이 아닌 조금 더 끈적한 느낌의 곡이었어요.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 같은 블루스 음악에 맞춰 춤을 추려고 했는데 밝고 유쾌한 모습이 더 잘 어울리겠더라고요. 음악 선곡을 두고 엄청나게 고민했죠."

스태프, 배우, 감독이 둘러앉아 머리를 싸맨 끝에 시크릿의 '별빛 달빛'이 선곡 되었다고. 해당 노래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을 뿐만 아니라 영화 엔딩곡으로도 쓰였다.

"사람들이 많이 알고, 쉽고, 재밌었으면 했어요. 모두 모여서 노래방에서 연습도 하곤 했죠. 율동도 맞춰보고요. 하하하."

이제훈은 해당 장면의 '상의 탈의'에 관한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캐릭터와 시나리오 장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직접 감독님께 상의 탈의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도굴꾼들이 땅굴을 파고 있는데 옷을 잘 갖춰 입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게다가 갑작스레 형사가 들이닥쳤는데 모두 혼란스러웠을 거로 생각한 거죠. 시간도 부족하고, 수사하기 위해 들이닥친 형사도 당황하게 하려면 동구가 희생해서 상의 탈의를 해보는 건 어떨까 싶었어요."

이제훈은 누구보다 강동구라는 캐릭터를 잘 이해하고 있었다. 그는 인물의 성격과 디테일한 면을 살려 장면들을 살려냈다.

"저는 동구처럼 능청스러운 면은 없거든요. 그런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조금 더 천연덕스러워진 것 같아요. 능청스럽고, 얄밉게 장난도 많이 치곤 했죠."

그는 노래방 신을 이야기하며 나름대로 준비(?)까지 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상의 탈의를 하는 만큼 나름대로 준비 과정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촬영 전에 팔굽혀펴기도 했죠. 하하하. 나름대로 노출 신이잖아요. 그런데 그 장면, 관객분들이 부담스럽지 않았을까요? 이제 와 걱정이 되기도 하네요. 하하하."

한편 영화 '도굴'은 박정배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현재 누적 관객수는 112만220명. 개봉 16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