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공수처법 개정 작업 착수...무슨 일 있어도 연내 출범”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1-19 10:29
"시간 끌기 야당 행태에 더는 끌려다닐 수 없어"

정책조정회의 주재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시간 끌기로 공수처 출범을 무산시키려는 야당의 행태에 더는 끌려다닐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끝내 최종 후보를 추천하지 못하고 사실상 활동 종료했다”면서 “아무리 훌륭한 제도도 악용하면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는 것을 야당 스스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추천위원회 추천 무산과 활동 종료 책임은 전적으로 국민의힘에 있다”면서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부정비리 척결과 검찰개혁을 위한 공수처 출범을 11월까지 매듭짓겠다고 누차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음 주 25일 열리는 법사위에서 공수처법 개정을 추진할 것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무슨 일이 있어도 공수처를 연내 출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 신공항 검증결과와 관련해선 “사필귀정”이라며 “동남권 신공항 추진 과정을 잘 아는 야당이 검증결과를 폄훼하는 것이야말로 또다시 지역갈등, 분열을 부추기는 행위”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2003년 논의 시작부터 일관되게 가덕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입장을 견지해왔다”면서 “그러나 선거를 고려한 정치적 결정으로 지역 갈등을 부추긴 건 이명박·박근혜 정부”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는 선거 앞두고 가덕도, 밀양을 모두 백지화했고, 박근혜 정부는 안전성조차 담보할 수 없는 김해공항 확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책결정이란 비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결정을 두고 해야 한다”면서 “그런 점에서 이번 검증결과는 잘못된 정책결정을 바로잡고 동남권 신공항으로 가기 위한 올바른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