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인물기행서 ‘이낙연의 길’ 출간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19 09:44
서주원 작가 인물기행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물기행서 [사진=도서출판 희망꽃]

유력한 대권 후보 중 한 명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물기행서가 출간됐다.

방송작가이자 소설가인 서주원 작가는 인물기행 ‘이낙연의 길’(도서출판 희망꽃)을 최근 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황톳길 길섶에 핀 들꽃이 어찌 바람을 탓하랴!’라는 부제가 달린 이번 책은 대선의 길로 들어선 이낙연 대표의 인생을 담았다. 

서 작가는 서문에서 “일면식도 없는 이 대표의 삶과 영혼의 발자취를 자세히 살펴봤다”며 “미래 국가 지도자로서 자격과 능력을 충분히 갖췄는지 따져보는 참고서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총 6장으로 구성된 이 책 첫 번째 장의 제목은 ‘법성포 굴비길’이다. 광주리를 머리에 이고 굴비의 본고장 법성포에서 행상을 했던 이 대표의 어머니와 평생 민주당을 지킨 이 대표와 아버지, 김대중 대통령이 본 ‘변함이 없는 사람 이낙연 기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일로 가라!”고 외친 노무현 대통령 대선 후보 때의 이낙연 대변인, “국민과 함께 코로나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이낙연 위원장, 언론사 도쿄 특파원을 지내며 이낙연 기자가 한 줄 한 줄 적은 新간양록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서 작가는 “이 대표가 지일파여서 일본에서도 출간하기 위해 일본어 번역을 추진 중”이라며 “서울과 광주, 전주 등 전국 여러 서점에서 저자 사인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 KBS 방송작가인 서 작가는 자신의 고향인 전북 부안군에서 발생한 서해훼리호 참사와 부안반핵운동을 다룬 장편소설 ‘봉기’ 1‧2‧3권, 노무현 대통령의 생애 마지막 하룻밤을 다룬 ‘봉하노송의 절명’ 1권을 펴낸 바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