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화이자 백신 낭보에도 재확산 우려에 '털썩'

조아라 기자입력 : 2020-11-19 06:44
다우 1.16%↓ S&P500 1.16%↓ 나스닥 0.82%↓ 코로나 백신에 감산 기대까지 겹쳐...WTI 0.9%↑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백신 낭보가 잇따라 나오고 있지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 탓에 감염 공포에 짓눌린 투자자들의 심리가 쪼그라들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44.93p(1.16%) 빠진 2만9438.42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41.74p(1.16%) 내린 3567.79를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97.74p(0.82%) 밀린 1만1801.60에 장을 마쳤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가 95%라는 최종 결과가 나왔다. 화이자는 3상 임상시험 참가자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 170명을 분석한 결과 백신을 처방받고도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8명에 그쳤다고 전했다. 나머지 162명은 가짜 약(플라시보)을 처방받은 환자였다.

지난주 화이자는 3상에서 참가자 94명을 분석한 결과 예방률이 90%를 넘는다는 중간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일주일 만에 최종 결과를 발표한 화이자는 수일 안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FDA가 백신 승인을 위한 핵심 절차인 자문그룹 회의를 다음 달 초에 소집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또 연말까지는 의료 종사자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등장했다. 모더나에 이어 화이자까지 90%가 넘는 예방률을 보이면서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감은 한층 더 높아졌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백신과 관련된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다.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고 해도 접종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는 게 이유에서다. 개발부터 긴급 승인 등 일련의 과정이 순탄하게 진행되더라도 백신 접종은 이르면 내년에나 가능하고, 팬데믹 이전 일상이 돌아가기까지는 더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스파르탄 캐피털의 피터 카딜로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화이자가 내놓은 소식은 좋았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백신을 접종할 때까지는 3~4개월 걸릴 것이고 백신 배포에 대한 의문도 남아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점 때문에 투자자들 역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과도하게 낙관하는 것을 다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오히려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어 투자자 사이에서는 경계심이 더욱 커졌다.

최대 감염국인 미국에서는 매일 16만명 가량의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 전날에도 하룻밤 사이 16만1934명이 새롭게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입원한 환자도 7만6000명 이상으로 늘어 의료 시스템에 부담을 주고 있다.

이에 각 주(州) 정부는 봉쇄 조치를 강화하거나 새롭게 추가하고 있다. 뉴욕시는 당장 오는 19일부터 학생들의 등교를 금지한다. 오하이오주는 야간 이동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CNN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소 13개 주가 최근 새로운 규제를 발표했거나 시행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도 백신 낭보에 일제히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는 0.39% 오른 3482.17로 거래를 종료했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52% 상승한 5511.45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지수는 0.52% 오른 1만3201.89에, 영국 FTSE지수는 0.31% 상승한 6385.24로 각각 마감했다.

국제유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0.9% 상승한 41.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8% 뛴 44.53달러를 가리켰다.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6%(11.20달러) 빠진 1873.90달러에 거래됐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