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1주년 '대한이 살았다'…국민銀 캠페인 기부금 4억원 전달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1-17 19:00

허인 KB국민은행장(오른쪽)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열린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 기부금 전달식에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에게 기부금 4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3·1운동 101주년을 기념해 진행한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 기부금 4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기부금 4억원은 독립유공자 및 후손들의 생활안정지원과 장학금에 3억원, 독립기념관 내 통일 염원의 동산 조성 지원에 1억원이 쓰인다.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은 국민은행이 3·1운동 100주년이던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3·1운동 직후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 함께 투옥됐던 유관순 열사 등 7인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옥중가 가사에 새롭게 선율을 붙여 '대한이 살았다' 음원 및 기념영상으로 일반에 공개된 것이 캠페인의 시발점이 됐다.

지난해에는 정재일, 박정현, 김연아가 음원 및 기념 영상 제작에 참여했다. 국민은행은 영상 공유 및 좋아요 이벤트를 통해 1억원의 기부금을 조성했으며, 지난해 3월 '3·1 독립선언광장' 건립에 1억원을 후원했다.

올해는 정재일, 매드클라운, 루나, 그라피티아티스트 닌볼트가 음원과 영상 제작에 참여했다. 영상 공유 및 좋아요 이벤트로 1억원을 적립해 독립기념관 내 통일 염원의 동산 조성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에는 '대한이 살았다 통장' 발행 이벤트를 통해 1계좌당 3000원씩 총 3억원의 기부금을 조성해 독립유공자 및 후손들을 지원한다. '대한이 살았다' 통장 겉면은 지난 8월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홍대 KB청춘마루 외벽의 대형 벽화에 그려진 '독립영웅 11인의 미소' 이미지로 제작됐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