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국적항공사 탄생] 항공업계 지각변동...LCC도 '주목'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1-17 08:00
진에어·에어서울·에어부산 단계적 통합 나설듯 LCC, 3강→1강 체제...제주·티웨이항공도 '긴장'

16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항공기들이 서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계획대로 마무리될 경우 국내 항공업계 전반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날 전망이다.

1988년 아시아나항공이 창립한 이후 32년간 이어진 대형항공사(FSC) 양강체제가 무너지면서 저비용항공사(LCC)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의 자매사인 진에어,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서울, 에어부산뿐 아니라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도 초대형 국적항공사 탄생에 집중하고 있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양사의 통합에 따라 진에어, 에어서울, 에어부산도 단계적으로 통합한다는 방침이다.

항공기 7대를 보유하고, 노선이 많지 않은 에어서울은 자연스럽게 진에어에 흡수될 것으로 보인다. 에어부산의 경우 별도의 재매각 대상으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지만, 항공업계 재편이라는 기조 아래 대한항공에 함께 매각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크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등 아직 넘어야 할 절차가 많기 때문에 인수가 본격화한 뒤 LCC들의 구체적 운영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이 진에어에 통합될 경우 진에어는 국내 LCC 1위로 올라서게 된다. 올해 1월~10월까지 LCC 업계 여객 수 기준 점유율은 제주항공 26.91%, 티웨이항공 22.4%, 진에어 20.4%, 에어부산 18.35%, 에어서울 5.4%다. 진에어가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을 흡수하면 점유율이 44.1%로 제주항공을 제치고 업계 1위가 된다. 

지난해 매출을 기준으로 봐도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을 합친 진에어가 다른 LCC를 앞선다. 진에어(9101억원), 에어부산(6332억원), 에어서울(2335억원)을 합치면 매출액이 1조7768억원이다. 지난해 매출은 제주항공이 1조3840억원, 티웨이항공이 8104억원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에 빠진 진에어와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이 이번 합병을 통해 규모를 키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노선 운영의 합리화, 원가·비용 절감 등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진에어는 올해 3분기 영업손실 492억원, 에어부산은 영업손실 424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부가 LCC 통합 등 인수 세부 사항까지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는 "정부가 'LCC들을 통합한다'는 구체적인 방향성을 미리 제시한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LCC들의 경영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매각을 할 수도 있고, 시장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티웨이항공과 지난해 사업 면허를 취득한 에어프레미아, 에어로케이, 플라이강원 등도 이번 인수에 주목하고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3사 LCC까지 합치면 이들의 국내선 점유율이 62.5%에 달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을 갖게되기 때문이다. 

또 업계에서는 정부가 FSC의 합병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만큼, 나머지 LCC들 사이에서도 다시 인수합병 움직임이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 매각 무산 이후 재매각 절차를 진행 중이다. 플라이강원은 직원의 60%가량이 무급휴직을 하고 있고, 에어프레미아는 첫 취항을 시작하기도 전에 직원 무급 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