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금투 전 팀장 "라임 무역펀드는 신한금투 OEM…진실을 말하는 것"

신동근 기자입력 : 2020-11-16 13:50

[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임의 무역펀드는 신한금융투자의 주도로 만들어졌다'라는 증언이 법정에서 나왔다. 라임사건의 주요인물 중 하나인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신금투)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팀장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 이 같이 말했다. 

16일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종필 前부사장 등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심 전 팀장은 "라임 무역 펀드는 신금투 OEM(주문자 상표 생산방식)펀드에 가깝다"고 말했다.

OEM이란 주문자가 요구하는 내용으로 물건을 생산하는 방식을 뜻한다. 사실상 신한금투의 주문에 따라 설계된 상품으로 책임의 상당부분 역시 신한금투에 있다는 주장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라임의 무역펀드는 '다단계 금융사기' 등에 연루돼 환매가 중단된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펀드에 투자해 문제가 된 상품으로 라임 펀드를 부실로 몰고 간 핵심적인 요인이 된다. 뿐만 아니라 OEM펀드는 자본시장법상 불법이다.

재판부가 "이런 발언은 신금투 측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하자 그는 "진실을 말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다만 그는"나는 해외팀이 아니고 국내팀이라 들었던 이야기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 전 팀장은 "IIG해외무역 펀드 실사도 신금투에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히클이 필요해 라임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히클'이란 금융계 은어로 자신이 원하는 펀드를 만들기 위해 운용사를 '수단(vehicle)'으로 쓴다는 것이다.

재판부가 신금투 측은 자체적으로 이용할 비히클이 없느냐고 묻자 "신한 BNP파리바 자산운용에는 일감 몰아주기 등 공정성 문제가 있어 비히클로 쓰지 않은 것"이라고 답했다.

또 변호인 측이 "임일우 신금투 PBS본부장이 모 자산운용사와 라임에 해당 펀드를 나눠서 출시하라는 말을 했는데 알고 있느냐"고 묻자 "정황상 맞는 이야기"라며 "(라임 무역 펀드는)신금투가 주도한 상품" 증언하기도 했다.

심 전 팀장은 라임 자금이 투자된 코스닥 상장사에 리드 측에서 뇌물을 받고 신금투 자금이 투자되도록 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수재)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그는 이 전 부사장과 리드 측을 연결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 사건 주범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는 몸통 중 하나라고 꼽히기도 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