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미래차 전담 부서 신설…세계시장 선점 목표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1-03 10:10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 원년 목표로 추진 미래차과 과장 민간전문가로 채용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과 함께 수소차 넥소의 생산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로 대표되는 미래자동차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미래차 시장 초기 선점을 위해서다.

산업부와 행정안전부는 미래자동차산업과(이하 미래차과) 신설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시행은 이달 11일 예정이다.

미래차 관련 업무는 그간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에서 수행해왔으나, 세계시장 경쟁이 과열됨에 따라 보다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위한 전담 조직이 필요했다.

미래차과의 주요업무는 △기술개발·사업화 △보급 활성화 △산업 인프라 조성 △연관산업 융·복합 △글로벌 규제대응 등이다. 미래차과 과장은 해당 분야 전문성과 혁신성을 갖춘 민간 경력자로 채용할 전망이다. 채용 일정은 이달 2일부터 17일까지다. 서류·면접 심사는 올해 12월 진행되며 임용은 내년 1월 예정이다.

신설되는 미래차과는 지난 10월 30일 발표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등 정부의 미래차 육성 정책에 역점을 두고 업무를 수행할 전망이다.

세계 주요 국가의 미래차 전환은 빠르게 진행 중이다. 2030년까지 레벨3 이상 자율주행차가 세계 신차의 50%(SNE), 수소·전기차는 20~30%(내비건트리서치)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전기·수소차 판매비중 10%, 자율주행 레벨3 출시)의 원년으로 잡고, 2025년까지 미래차 중심 사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범부처적 노력을 투입하고 있다.

주요목표는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누적 133만대 보급·수출 53만대, 2023년까지 자율주행 레벨3 본격출시·2024년 레벨4 일부 상용화, 2030년 부품기업 1000개 미래차 전환 등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차 산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의 핵심"이라며, "미래차과 신설로 미래차 산업 육성에 보다 힘이 실리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