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공수처장 추천, 정치적 견해 버리고 법의 정신에 부응하는 인물로”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0-30 11:04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 30일 첫 회의 개최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추천위원회는 이날 첫 회의를 열고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공수처장 추천위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여당이 추천한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와 박경준 변호사, 야당이 추천한 임정혁·이헌 변호사 등 7명으로 구성됐다.

박 의장은 이날 위촉식에서 “공수처장 추천위원 위촉을 축하하고 반갑다”며 “법정시한을 100여일 넘겨서 뒤늦게 출발하는 만큼 좀 더 진정성을 갖고 성실하게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의 관심이 크다. 진통 끝에 옥동자를 낳는다는 말이 이번에 지켜지길 바란다”며 “새로 추천되는 공수처장은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 척결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반드시 수행할 수 있는 분으로 추천해달라. 정치적 견해를 배제하고 법의 정신과 국민의 여망에 부응할 수 있는 분을 추천해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수처창 추천위는 이날 회의에서 위원장을 결정한 뒤 향후 추천 방식과 일정 등 세부 규정 사항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후보군을 추려 자체 심사를 거친 뒤 6명 이상의 찬성을 거쳐 최종 후보 2명을 추천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