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래시포드 해트트릭' 맨유, 라이프치히 5-0 대승···황희찬 결장
다음
116

29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2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대 라이프치히 경기가 열렸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황희찬 소속팀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다. 황희찬은 결장했다.

29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홈팀 맨유가 5-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전반 21분 메이슨 그린우드의 선제골로 경기를 리드했으나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후반전에는 그린우드 대신 투입된 마커스 래시포드가 기량을 펼쳤다. 래시포드는 후반 2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한 골을 추가했다. 이어, 후반 33분과 추가시간 2분에도 라이프치히 골망을 흔들며 해트트릭을 만들었다.

맨유는 여기에 앙토니 마르시알의 페널티킥골을 더해 5-0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황희찬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경기 중 몸을 푸는 모습을 보였으나 끝내 출전하지 못했다. 황희찬은 지난 24일 헤르타 베를린과의 리그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결장했다.

패한 라이프치히는 1승 1패로 조 3위에 머물렀다. 이날 패배는 이번 시즌 라이프치히의 첫 패배다. 라이프치히는 시즌 개막 후 6승 1무를 기록하며 7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왔다.

맨유는 챔스 조별예선에서 2연승을 기록해 조 1위를 유지했다. 앞서 맨유는 지난 21일 파리 생제르맹과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같은 조인 바샥셰히르 대 파리 생제르맹 경기에서는 파리 생제르맹이 2-0으로 승점 3점을 챙겼다.

한편, 다음 챔스 경기는 내달 5일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