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내년도 로봇 예산, 올해보다 32% 증액한 1944억원 편성"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28 17:14
정 총리, 28일 로봇산업 규제혁신 현장대화 주재 "정부, 韓 2023년 글로벌 4대 로봇강국 진입 지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전문전시회인 '2020 로보월드'의 로봇산업 규제혁신 현장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년도 로봇 예산은 올해보다 32% 증액한 2000억원 수준으로 편성해 관련 연구개발, 인력양성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전문전시회 '2020 로보월드'를 방문, 규제혁신 현장대화를 주재하고 "정부는 2023년 글로벌 4대 로봇강국으로 진입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 로봇산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현장대화는 '로봇과 함께 미래를 걷다, 로봇산업과 규제혁신'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구조가 성장잠재력이 큰 신산업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신산업은 산업 간 경계를 허물며 빠르게 발전하는 만큼 낡은 규제가 발목을 잡지 않도록 신속하게 혁신해나가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정부가 지난 6월 규제혁신 10대 아젠다를 발표하고 인공지능(AI)과 로봇, 미래차, 바이오헬스, 수소경제 등 미래 경제를 좌우할 신산업 분야 규제혁신에 나선 점을 소개했다.

이어 "오늘 현장대화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이자 미래성장동력으로서 고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되는 로봇산업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며 "로봇은 이제 기업의 생산활동을 넘어 우리의 일상생활에 널리 활용되고 있고 앞으로 더욱 활용범위가 넓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비대면 산업으로서 로봇의 수요를 더욱 확대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 총리는 "뿌리산업·섬유산업·식음료산업과 같은 3대 제조업 분야와 돌봄·웨어러블·의료·물류와 같은 4대 서비스업 분야의 로봇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며 "로봇 산업발전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는 '선(先) 허용·후(後) 규제' 원칙 하에 선제적으로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또한 일각에서 로봇 활용이 늘어남에 따라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하는 데 대해 "로봇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단순하거나 위험한 업무를 보조해 일자리의 질을 높일 수 있다. 노인, 장애인 등을 위한 서비스에도 활용될 수 있기 때문에 저출산·고령화에 직면한 우리에게 더욱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를 감안해 고용안전망과 안전기준 정비, 신기술교육 등과 같은 로봇과의 공존을 위한 사회시스템 정비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로봇산업 대표들과의 현장대화를 위해 로봇의 안내를 받아 이동했다. 음료를 제조한 뒤 배달하는 과정을 시연하는 로봇으로부터 커피를 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전문전시회인 '2020 로보월드'에 참석, 로봇산업 대표들과의 현장대화를 위해 입장하며 음료 제조·배달 시연하는 로봇을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