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을지로위, 27일 택배노동자 근로실태 점검 나선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26 17:57
"열악한 노동 조건 강화...지속가능한 보호대책 마련"

진성준 을지로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27일 택배노동자의 근로실태를 점검한다.

26일 을지로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내일 한진택배 마포 터미널을 방문해 택배근로자 근로실태를 점검하고,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국토교통부·고용노동부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을지로위원회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소비 확대로 택배물량이 급증해 열악한 노동환경 등에 따른 택배노동자의 과로사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면서 “택배노동자의 근로실태를 점검하고, 열악한 노동 조건 강화 등 지속가능한 보호대책 마련을 위한 자리”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당에선 이낙연 당대표, 진성준 을지로위원장, 장경태 책임의원,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김영배 당대표 정무실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선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등이 참석한다. 택배업계에선 박석운·김태완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 공동대표, 노삼석 한진택배 대표, 심영환 한진택배 사업본부장이 참석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