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회장, 심사없이 구속영장 발부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0-23 17:18
법원 "도주로 판단, 혐의 소명되고 사안 중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사인 이모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가담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모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23일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를 받는 이 회장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없이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지난 15일 이 회장과 동생인 스킨앤스킨 대표이사 이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김 부장판사는 이 대표에 영장심사를 진행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친형인 이 회장은 심리가 끝날 때까지 법원에 모습을 내비치지 않았다. 법원에 영장심사 포기신청서도 내지 않고, 검찰과도 연락두절 상태였다.

김 부장판사는 이날 "피의자가 도주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해 심문 없이 영장을 발부한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 회장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발부된 영장을 집행할 방침이다.

이 회장 형제는 지난 6월 스킨앤스킨 자금 150억원을 마스크 구매에 쓴다고 속여 횡령하고, 구매대금을 지급한 것처럼 허위 이체확인증을 만들어 스킨앤스킨 이사회에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빼돌린 150억원은 옵티머스 관련 회사 이피플러스로 들어갔다. 이피플러스 최대주주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공범인 윤석호씨다. 이피플러스 고문인 유현권씨는 김 대표와 함께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