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강화…스튜디오미르 등 4곳 파트너십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0-23 10:38

넷플릭스와 파트너십 체결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4곳.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총 4곳의 애니메이션 제작사와 콘텐츠 파트너십인 '프로덕션 라인 계약(Production Line Deal)'을 체결하고, 다양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작품 라인업을 강화한다.

이번 계약은 한국의 '스튜디오미르(Studio Mir)'와 '사이언스 사루(Science SARU)', '마파(MAPPA)', 스튜디오 나즈(NAZ)를 소유하고 있는 '아니마 앤 컴퍼니(ANIMA & COMPANY)' 등 4곳과 체결했다.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넷플릭스와 콘텐츠 파트너십을 맺은 기업은 총 9개로 확대됐다.

이번 파트너십에는 국내 기업 최초로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미르(Studio Mir)가 선정돼 더 의미가 있다.

스튜디오미르는 탄탄한 기획력을 비롯해 2D 감성과 3D 기술력을 갖춘 애니메이션 제작사다. 2010년 설립 이후 단시간 내에 한국을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제작사로서 정체성을 강화해왔다. 특히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한 '볼트론: 전설의 수호자'와 '코라의 전설'이 북미 지역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빠른 성장을 달성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스튜디오미르는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오리지널 시리즈 '위쳐'의 애니메이션 버전 '위쳐: 늑대의 악몽'의 제작 총괄을 맡았다.

유재명 스튜디오 미르 대표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와 중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한국 애니메이션 고유의 정체성과 창의성을 전 세계 190개국의 시청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창작자들과의 중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최고 수준의 콘텐츠 제작과 업계 내 우수 인력 육성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세부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내년부터 '스프리건(Spriggan)', '뱀파이어 인 더 가든(Vampire in the Garden)', '슈퍼크룩스(Super Crooks)' 등 전 세계 190개국 이상의 애니 팬들에게 풍성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사쿠라이 다이키(Taiki Sakurai) 넷플릭스 애니 수석프로듀서는 "넷플릭스는 단 4년 만에 전담팀을 구축해 전 세계 애니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 새롭고도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을 선보이고 있다"며 "수작업이라는 전통적인 방식에 테크놀로지를 융합해 뛰어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선도 기업들과 함께함으로써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더욱 다양하고도 놀라운 이야기를 전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