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스마트시티에 2025년까지 10조 투자…15만개 일자리 창출”(종합)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0-22 21:27
인천 송도 통합운영센터 방문…한국판 뉴딜 6번째 행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자율협력주행체계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 SOC 중소기업인 카네비컴을 방문, 자율협력주행 소개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국형 뉴딜 사업과 관련해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한국판 뉴딜로 세계에서 앞서가는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완성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현장일정은 지난 6월 데이터댐을 시작으로 여섯 번째다. 이후 △그린에너지·해상풍력(7월 17일) △그린 스마트스쿨(8월 18일) △스마트그린 산업단지(9월 17일) △문화 콘텐츠 산업(9월 24일)로 이어졌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도시 인구 집중에 따른 주거, 교통, 환경 등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도시모델로써 세계 각국이 활발히 추진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 정부도 92%라는 높은 도시화율에 대응해 앞선 ICT 기술로 스마트시티를 본격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더 잘 살기 위해 도시를 끊임없이 발전시켜왔고, 이제는 미래도시의 수요에 맞춰 ‘스마트시티’를 건설하고 있다”면서 “디지털 기술로 도시를 하나로 연결하면 방역, 안전, 교통, 돌봄, 의료와 같은 생활환경과 공공서비스의 질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중호우와 태풍 같은 자연재해도 도시 인프라를 고도화함으로써 더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다”면서 “에너지를 절약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도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방자치단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도 디지털화한다. 전국 도로, 철도, 교량 등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상황을 분석·관리한다. 물류, 배송 디지털화를 위해 2022년까지 로봇과 드론 배송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도 조성한다. 2025년까지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를 만들고, 2027년까지 레벨 4단계의 완전 자율주행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는 한편, 국가시범도시와 기존 도시가 단절되지 않도록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시범도시 사례를 언급, “국가시범도시에서 성공적으로 실증된 스마트 기술을 향후 예정된 신도시 건설에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는 CCTV와 센서에서 수집된 도시 데이터를 활용해 지능형 도시운영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K-방역에도 스마트시티 기술이 큰 역할을 했다. 도시 빅데이터 분석기술과 CCTV는 역학조사 시스템에 활용돼 확진자 동선 파악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SOC 중소기업 ㈜카네비컴도 방문했다. 생산라인을 시찰한 뒤 기술연구소로 이동해 레이저로 실거리를 측정하는 자율협력주행 핵심부품인 라이다(LiDAR) 시연과 자율협력주행체계 연구개발 모습을 둘러봤다.

카네비컴은 2015년 국토교통부 주관 자율협력주행 연구개발(R&D) 사업에 참여, 국내 최초로 라이다 센서를 개발해 생산 중이다. 도로 설치용 신호 단말기도 함께 양산하고 있다.

정종택 대표가 자율주행의 기본 원리와 기술 구현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 브리핑을 마치고 생산 라인으로 안내하려 하자, 문 대통령은 “하나만 질문하고 넘어가자”며 관련 기술에 관심을 보였다.

‘지금 자율주행차량 안에 설치되는 라이다라는 센서와 도로변에 설치가 되는 센서를 다 함께 생산한다는 것인가’라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도전정신을 가지고 시작했는데, 이렇게 대통령까지 모시게 될지 몰랐다”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문 대통령은 “4단계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정 대표의 대답에 “아니, 이런 기술은 어디서, 어떻게 개발했어요?”라고 물으며 함박 미소로 만족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자동화로 조립되는 전자회로 기판을 보며 “옛날 같으면 납땜으로 했었을텐데”라며 “그런데 기계가 다 (납땜을) 해버리면 사람은 뭐하느냐”라고 하자, 정 대표는 “사람은 열심히 개발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생산라인 시찰을 마친 문 대통령은 갑자기 발걸음을 멈추고 정 대표를 돌아보며 “아니 그러면 또 하나 궁금한 게 있다”면서 “앞으로 본격적인 자율주행 시대에 접어들면 대박 날 것 같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