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초강세...22일 고시환율 달러당 6.556위안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0-22 10:38
위안화 가치 2018년 7월11일 이후 최고

위안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대선 불확실성과 중국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중국 위안화가 절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22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225위안 내린 6.655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34% 상승한 것으로 지난 2018년 7월 11일 이후 최고 수준이다.

전날 위안화 가치가 절상된 데 이어 이날 가치가 또다시 상승한 것이다. 21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은 6.6781위안으로, 전날보다 가치가 0.22% 상승했다.

최근 미·중 관계의 변화와 달러 약세, 미국 대선 불확실성 등이 모두 위안화 가치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이러한 추세가 이어진다면 위안·달러 환율이 연내 6.55위안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8863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6.3572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7372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 환율은 170.23원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