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GSMA 이사회서 물러난다…"뉴 ICT 집중"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0-21 19:06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에서 빠진다. 후임으로 올해 초 취임한 구현모 KT 대표가 바통을 이어받을 지 주목된다.

SK텔레콤은 21일 박 사장의 GSMA 이사회 연임 여부에 대해 "곧 임기가 만료되고, 다양한 뉴 정보통신기술(ICT) 현안이 많은 만큼 이에 집중하기 위해 연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기업들이 이사회에 참여해 세계 통신 생태계 확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참여 등 GSMA와 협력은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지난 2018년 11월 GSMA 이사회 일원으로 선임돼 이달 임기 2년을 채운다. 연임 포기 배경으로는 신사업 강화 등 '탈통신' 기조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에 그치지 않고, 미디어, 보안, 커머스, 모빌리티 등 신사업을 확대해 '글로벌 빅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박 사장은 GSMA에 연임 포기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 통신사가 이사회 멤버 자리를 이어받았으면 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황창규 KT 전 회장이 박 사장 직전에 GSMA 이사회에 있었지만, 연임하지 않았다. 이에 구현모 사장이 바통을 이어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GSMA는 세계 220여개 국가, 750여개 통신사업자로 구성된 협의체로, 이사회는 최고 의사결정기구 역할을 한다. 이사회는 글로벌 대표 통신사 최고경영자(CEO)급 임원으로 구성된다. 국내에서는 SK텔레콤과 KT가 참여해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