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안전한 보행환경사업 전국 최대 내년 국비 30억 확보

(부산)박신혜 기자입력 : 2020-10-21 16:49
해운대 온천길 등 10개소 차지

부산시가 행안부에서 주최한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에서 전국 지자체 38곳 중 10곳을 차지해, 내년 국비 30억원을 확보했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지난 20일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의 심사 결과,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10곳이 선정됐다.

이에 따라 내년 국비로 올해 15억 원의 2배인 30억 원(국비 총액 102.5억 원의 약 30%)을 확보했다.

행정안전부가 2021년 사업대상지로 선정한 전국 38곳 중 10곳을 부산시가 차지한 성과를 보였다.

시는 ‘보행환경 개선지구’ 신규사업으로 해운대 온천길 등 3곳 5억 원, 계속사업은 연산교차로 햇살거리 등 3곳 14억5천만원을 확보했고, ‘보행자 우선도로’는 동구 정공단로 등 4곳 10억 5천만원을 확보했다.

‘보행환경 개선지구 사업’은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이 큰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구역 단위 종합정비 사업이다. 차량속도 저감시설 설치, 일방통행 지정, 보도 신설 등을 시행한다.

‘보행자 우선도로 사업’은 도로 폭이 협소한 주택가 등 열악한 보행 여건을 개선, 차보다 사람을 우선하는 보행환경을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부산시는 ‘2015년 북구 덕천동 젊음의 거리 사업’을 시작으로 보행환경 개선지구에 7년 연속 선정돼, 국비 총 82억 원을 확보했다.

보행자 우선도로는 2019년 시범사업인 ‘부산진구 전포카페거리 사업’부터 3년 연속 선정돼 국비 총 22억5천만원을 확보해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021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사람중심 걷기좋은 보행도시 부산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