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표준화 정립 기여도 1위"

정명섭 기자입력 : 2020-10-20 18:40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 조사 결과... 3GPP 조사위원 가장 많아
화웨이가 5G 표준화 정립에 참여하는 조사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하고 표준화 관련 제안, 연구활동을 가장 활발하게 하는 업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는 지난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3GPP(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가 주도하는 5G 표준화 정립에 참여하는 5G 통신장비 업체들의 조사위원 수와 WI(Work Item, 제안서) 및 SI(Study Item, 연구서) 제출 수를 분석한 '3GPP 기여도 분석' 보고서를 발간하며 화웨이가 모든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화웨이 로고[사진=AP·연합뉴스]

화웨이는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조사 대상 업체들 중에서 가장 많은 총 81명의 조사위원을 배출했다. 특히, 5G 상용화가 시작된 2019년 한 해에만 최근 5년 중 가장 많은 31명의 조사위원이 배출됐다. 이들은 RAN(무선접속네트워크), SA(서비스 및 시스템 측면), CT(코어네트워크 및 단말) 등 3GPP 기술 분과에 참여하며 5G 표준화 정립에 기여했다.

3GPP에서 활동하는 조사위원은 제안서, 연구서를 선정하고 기술 평가와 기술 규격의 뼈대를 만들며 실제 기술 개발을 주도한다. 통신 장비업체 및 이동통신사들의 연구개발(R&D) 척도로 평가받는 제안서 및 연구서는 3GPP 승인을 거쳐 5G 표준을 구성하는 주요 기술 항목이 된다.

화웨이는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3만1791건의 5G 관련 WI 및 SI을 3GPP에 제출하고 이 중 1만4494건을 승인받았다. 이는 조사 대상 업체들 중 가장 많은 수치다.

화웨이는 △5G V2X(차량·사물통신) △LTE V2X △NB-IoT(협대역 사물인터넷) △3GPP 릴리즈16 △URLLC(초고신뢰·저지연·통신) △슬라이싱 등에서도 기여도 1위 업체에 올랐다.

한편 화웨이는 지난해 1317억 위안(약 22조 4,800억원)을 포함, 최근 10년간 6000억 위안(약 102조4200억원)을 R&D에 투자했다. 화웨이가 보유한 특허 수는 8만5000건 이상이다.
 

[사진=화웨이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