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로 보는 중국]中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화웨이·애플이 장악

곽예지 기자입력 : 2020-10-19 16:54
600달러 이상 고가 제품 점유율서 화웨이 44.1%, 애플 44% 3위는 샤오미(4%)...삼성전자 점유율 달랑 2.5% 중국 5G 스마트폰 시장 커지며 고가 제품 비중 높아져

애플이 공개한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2 프로맥스'. [사진=AP·연합뉴스]
 

중국의 고가 스마트폰 시장을 화웨이와 애플이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회사의 시장 점유율을 합치면 무려 90%에 가깝다.

시장조사업체 IDC 차이나가 최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600달러(약 68만원) 이상의 중국 고가 스마트폰 시장은 화웨이와 애플이 양분했다. 화웨이 점유율이 44.1%에 달했으며, 애플은 44%로 2위를 차지했다. 두 회사의 점유율을 합치면 88.1%에 달한다. 중국인들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제품을 구매할 때 화웨이와 애플을 1순위로 꼽고 있다는 의미다.

두 회사의 뒤를 잇는 스마트폰 브랜드는 중국 샤오미로 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4위 역시 중국 브랜드 오포(OPPO, 2.6%)가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2.5%에 불과한 점유율로 5위에 그쳤다.
 

[자료=IDC 차이나]
 

사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가 제품 비중은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2분기 400달러 이상 제품은 20%대에 불과했지만, 올해 2분기에는 30%대로 늘었다.

이는 고가에 속하는 5G(5세대) 휴대전화의 출하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중국의 올해 2분기 5G 휴대전화 평균 단가는 464달러다.

출하량도 어마어마하다. 중국 IT전문 매체인 IT즈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5G 휴대전화 출하량은 1억6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전 세계 출하량의 67.7%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같은 추세는 향후 5년간 이어질 전망이다. IT즈자는 “오는 2025년까지 세계 5G휴대전화 시장에서 중국이 절반 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료=IDC 차이나]
 

이외에 중국에 곧 출시될 애플 아이폰12가 중국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더 성장시킬 것이라고 IDC는 이번 통계를 통해 전망했다. 아이폰12 시리즈 가격은 699~1099달러로 예상되는데, 현재 중국의 많은 아이폰7·8 사용자들이 아이폰12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IDC는 “아이폰12는 이전 시리즈 제품에 비해 사이즈가 작아 그립감이 우수한 걸로 알려졌다”며 “이것이 많은 기존 아이폰 사용자들의 제품 교체 구미를 당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아이폰12는 5G를 처음으로 지원하는 시리즈로, 중국 5G 스마트폰 시장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도 IDC는 분석했다.
 

[자료=IDC 차이나]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