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는 온실가스와 전쟁 중, 국내 기업엔 절호의 기회

윤동 기자입력 : 2020-10-20 14:00
무역협회 "혁신펀드 지원 대상 선정에서 국내 기업 유리해"
최근 유럽연합(EU)이 온실가스 감축기술의 사업화·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해 혁신펀드를 신설하고 비(非) EU 기업에게도 펀드 참여를 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탄소배출 절감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들에게 EU 진출의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최근 EU 집행위는 혁신펀드(Innovation fund)를 설립하고 온실가스 감축기술 사업화에 2030년까지 10년간 약 100억 유로(한화 13조4000억원)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펀드 기금은 EU 탄소배출권 거래 수익에서 출자될 예정입니다.

혁신펀드는 파리기후변화협정 및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중요 이행수단이자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기술 시장에서 EU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전략적인 투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요한 점은 혁신펀드 지원대상입니다. EU 기업과의 조인트 벤처 또는 EU 법인 설립 등의 형태로 EU 내 사업운영을 하면 비EU 회원국 기업이라도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모집은 2020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진행하며 최종 선정기업에게는 사업비의 최대 60%까지 지원한다고 합니다.

지원 대상 선정은 EU 집행위 산하 유럽 혁신네트워크 운영기관(INEA)에서 온실가스 배출 감소, 혁신수준, 프로젝트 성숙도, 프로젝트 확장성, 비용효율 등 5가지 평가기준에 의거해 선정됩니다. 탈락자에게는 탈락 이유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며 신청서 내용을 보강한 뒤 재지원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혁신펀드 지원금은 회원국 보조금, 호라이즌 유럽 등 기존 EU의 펀딩 프로그램과 중복 수령을 할 수 있습니다. EU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의 금융조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이에 대해 국내 무역협회는 탄소배출 절감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이 혁신펀드 지원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진단을 내렸습니다. 무역협회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시멘트, 철강, 에너지 저장장치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국내 기업이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강노경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대리는 "혁신펀드는 비EU 회원국의 EU 내 프로젝트도 지원하므로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의 EU 진출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사업비의 40%는 자체적으로 조달해야 하므로 EU 진출 시 컨소시엄을 구성해 운영 및 재무 리스크를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