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김용민 "라임사건 윤석열 부인·장모 그림자 어른거려"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19 14:14
19일 서울중앙지검 국감서 지적…대검 반발 "충격적" 비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주경제 DB]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라임자산운용 사건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장모 최모씨와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 검찰 국감에서 "라임 사건에 윤 총장 장모와 부인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라임 관계사인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가 윤 총장 장모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신안저축은행 대표와 동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 총장 부인·장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서 '선수'로 뛴 이모씨는 라임 관련사인 동양네트웍스 부회장"이라면서 "이 정도면 왜 라임 사건이 수사가 제대로 안 됐는지, 여권을 향한 수사만 진행됐는지를 보여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임 사건이 검찰과 언론이 결부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도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 최측근인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과 채널A 기자 대화 녹취록에 '당시 총장이 뽑은 검사 4명이 모두 라임으로 가고 기존 검사들은 신라젠을 맡았다'는 내용이 있다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과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 모두 처음부터 라임 사건과 관련성이 있어 보인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윤석열 검찰총장.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지검장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송 전 지검장은 라임 측이 검사 접대를 했다는 의혹 조사를 윤 총장이 뭉갰다는 법무부 주장을 두고 "총장은 검사 접대 의혹을 몰랐다"고 언론에 밝혔다.

김 의원은 "서울남부지검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 수사를 총지휘했던 송삼현 전 검사장이 옵티머스와 관련된 스킨앤스킨 회장 변호를 맡았다"며 발언 신빙성에 의구심을 나타내며 "본인이 처리한 사건 변호를 맡는 게 합당하냐"고도 꼬집었다.

대검찰청에 대해서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대검이 검사 로비 관련한 수사가 미진하다는 법무부 지적을 두고 '중상모략'이라 주장한 데 대해 "어떻게 대검이 이런 표현을 쓰냐"고 질타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허위사실 공표'로 수사해야 한다는 대검 내부 분위기가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충격적"이라고 비난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