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尹 라임검사·여권로비 의혹 놓고 재격돌

조현미 기자·최의종 인턴기자 입력 : 2020-10-18 18:03
법무부 "윤석열, 보고받고도 수사 뭉갰다" 대검 "총장이 철저 수사 지시…중상모략"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다시 맞붙었다. 이번에는 라임자산운용의 검사·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을 두고서다.

18일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라임 관련 검사와 야권 정치인 비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받고도 철저한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있다"며 윤 총장을 비판했다.

라임 전주(錢主)이자 사건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라임 사건을 맡은 검사와 수사관들,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 등에 로비를 벌였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윤 총장이 관련 수사를 뭉개고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사건을 맡은 변호사가 "윤석열 총장에게 힘이 되려면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야 한다"면서 수사를 조작하려 했다'는 주장까지 터져나왔다. 

법무부는 검찰이 여권 인사 때와는 다른 태도를 보인다며 날을 세웠다.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라임 수사 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여러 차례 밝혔다"고 밝히며 "여권 인사와 달리 해당 사안에는 수사를 지휘하지 않은 의혹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한 감찰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찰과 별도로 수사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16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라임 사건과 관련해 김 전 회장에 대한 직접 감찰조사를 벌였다. 이를 통해 그가 검사와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을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관련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로비 대상 검사 3명이 누구인지 확인하고, 김 전 회장이 이들을 접대한 날짜·장소·내용도 알아보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윤석열 검찰총장.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대검찰청은 법무부 입장이 나온 직후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고 맞섰다.

대검은 바로 입장문을 내고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소관 사항"이라며 "다만 외부파견 검사는 최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처럼 법무부·대검·남부지검이 협의해 결정했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음에도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고, 전혀 납득하기도 어렵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16일 김 전 회장은 구속 중 자필로 쓴 입장문을 공개하며 검사 출신 A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을 상대로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금품 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사 3명 가운데 1명이 접대를 받은 후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가 자신과 '마주치더라도 모르는 척하라'고 당부했다고도 했다.

입장문에는 "A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으며,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당시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