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암투병 경비원 격려…“쾌유 기원·주민 따뜻한 마음에 경의”(종합)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0-18 15:47
대선 전 거주지 경비원 암투병 소식에 메시지·화분·성금 전달 주민들 대신 교대 근무·성금 모급…靑 “함께 사는 마음 확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아파트 경비원의 암투병 소식에 격려 메시지와 화분과 성금을 보낸 것과 관련해 “함께 잘 사는 마음이 확산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보냈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문 대통령이 취임 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거주하던 곳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대수 경비원의 쾌유를 빌면서 공동체 일원에 대한 금송힐스빌 주민들의 따듯한 마음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오전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암투병 중인 한 경비원에게 난이 담긴 화분과 ‘편안한 마음으로 항암치료를 잘 받으시라’는 내용의 메시지, 성금 등을 전달했다. 한 경비원은 문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에 살던 연립주택에서 10년째 근무하다 지난 9월 췌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10일 MBC ‘실화탐사대’는 ‘주민이 경비서는 아파트’라는 주제로 한씨와 이 아파트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 아파트 주민들은 항암치료 중인 한씨가 회복해 돌아올 때까지 대체인력을 투입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고는 한씨의 빈 자리를 대신해 매주 목요일마다 주민들이 번갈아 가며 두 달 가까이 경비 근무를 대신 서 왔다.

주민들은 한씨가 근무를 시작한 10여년 전부터 ‘경비’가 아닌 ‘선생님’이라고 불러왔다고 한다.

한씨를 걱정한 주민들은 총 88세대 중 54세대가 한씨의 가족에게 항암치료비에 보태쓰라며 500여만원을 전달했다. 치료를 포기하려 했던 경비원은 주민들의 응원에 힘을 내기로 했다.

한씨는 방송에서 “주민들의 기다림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